본문 바로가기
다큐조아

아주 각별한 기행 강지영의 젓갈 기행 3부. 닭장

by ☆★☆★★★☆ ☆★☆★★★☆ 2020. 12. 21.

아주 각별한 기행 강지영의 젓갈 기행 3부. 닭장

찬바람 불면 생각나는 곰삭은 맛, 젓갈! 선대의 지혜가 버무려진 젓갈이야말로 우리 민족을 대표하는 저장음식이다.
든든한 반찬이자 조미료로 오랜 세월 우리 밥상을 빛낸 젓갈. 일생을 바쳐 젓갈을 담그는 이들의 현장에서는, 어떤 이야기가 발효되고 있을까?

 

강지영김치 문의)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영동대로 210, 3F <루시드키친>
대표 번호 : 02-555-8506
3부. 닭장

닭장떡국 체험 문의)
주소 : 전남 순천시 주암면 구산강변길 132 <구호정>
대표 번호 : 061-754-1779

아주 각별한 기행 강지영의 젓갈 기행 1부. 어리굴젓

 

아주 각별한 기행 강지영의 젓갈 기행 1부. 어리굴젓

아주 각별한 기행 강지영의 젓갈 기행 1부. 어리굴젓 찬바람 불면 생각나는 곰삭은 맛, 젓갈! 선대의 지혜가 버무려진 젓갈이야말로 우리 민족을 대표하는 저장음식이다. 든든한 

tobole1.bloggerlife.net

 

밥상 위에 조연처럼 여겨지는 젓갈을 주연으로 만들고 싶다는 젓갈 소믈리에, 강지영 씨! 학생의 자세로 팔도를 누비며 17년째 젓갈을 공부하고 있다.  그녀와 함께 생생한 현장의 비법과 발효의 맛을 느끼고 젓갈에 깃든 삶의 이야기를 나눈다.

3부. 닭장

육고기로 만든 젓갈은 없을까? 해답을 얻기 위해 전남 순천으로 떠난다. 옥천 조씨 집성촌인 구산마을에는 대대로 내려오는 종갓집 전통의 맛이 있다. 그 중심에는 내림음식의 맥을 이은 김순옥 씨가 있다. 그녀가 대대로 만들어온 닭장은 강지영 씨에게도 생소한 발효 음식이다.육류가 귀했던 시절, 집에서 기르던 닭을 조선간장에 졸여 숙성시킨 게 닭장의 시작이다.

▼▼ 많이 본 포스팅 ▼▼

김순옥 씨의 닭장은 일반 닭장과 달리 닭을 통째로 쓰지 않는단다. 뼈를 다 발라내고 삶아낸 육수는 감탄이 절로 나올 만큼 맑은 맛이라는데! 뿐만 아니다. 친정에서 가져왔다는 씨간장은 무려 백 년 된 재래간장이다. 이렇게 전통 방식 그대로 담근 닭장은 어떤 재료와 만나도 깊은 맛을 내는 국이 된다고 하니, 그야말로 만능이 아닐 수 없다. 

닭장을 만들다가 문득 김순옥 씨의 휘어진 손가락을 발견하는데, 6살 때부터 요리를 해온 세월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한평생 전통을 지켜온 김순옥 씨의 닭장과 그 속에 녹아있는 추억을 만난다.

댓글0